△99년4월23일=현대 구조조정계획 발표 "자동차 부문 2001년까지 그룹에서 완전분리하는 등 핵심업종을 2003년까지 분리,그룹 해체"

△2000년3월14~27일=정몽구·몽헌 현대 회장 경영권 분쟁. 현대경영자협의회, 몽헌 회장 단독체제 승인.

△5월25일=현대,정주영 명예회장 지분정리와 현대차 지분 6.8% 매입 발표.

△5월26일=현대 채권은행단,2천억원 긴급지원 방침 발표.

정부·채권은행, 현대에 지배구조개선·경영진 문책 등 요구.

현대,정주영 전명예회장 현대건설·중공업·아산 이사직 포기 발표.

△5월31일=현대, 3부자 동반퇴진 및 5조9천억원 유동성 확보 자구계획 발표.

현대·기아차,정몽구 회장체제 유지 발표.

△6월1일=몽헌 회장 사직서 제출. 현대아산 이사직만 유지

△6월26일=정주영 전명예회장, 현대차 지분 2.19% 추가 매입으로 총 9.09% 보유.현대차,다임러크라이슬러와 전략적 제휴 발표.

△6월28일= 현대, 자동차 소그룹 제외한 역계열분리 추진 발표.

공정위, 역계열 분리 불가 방침 천명.정주영 전명예회장,몽헌 회장 등 방북.

△7월24일=한기평, 현대 8개 계열사 회사채 신용등급 하향조정.

△7월28일=현대중공업,현대전자·증권·이익치 회장 등 상대 2천4백억원 외화대납금 반환 및 손해배상 청구소송 제기.

△8월1일=채권단, 현대에 고강도 자구계획 요구.

△8월6일=정부, 현대건설에 워크아웃·법정관리 경고.

△8월7일=정부 개각, 경제팀 교체.

△8월8일=김대중 대통령, 현대사태 조기매듭 지시.정몽헌 회장 등 소떼방북.

△8월13일=현대 자구·계열분리안 발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