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투표서 자구계획 찬성 52.1%…이달말 매각 입찰 공고 예정
쌍용차, 직원 절반 2년 무급휴직한다…매각 절차 속도(종합)

기업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차가 경영 정상화를 위해 직원의 절반가량을 대상으로 2년간 무급휴직을 한다.

무급휴직이 포함된 사측의 자구 계획을 노조가 수용하면서 쌍용차 매각 절차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8일 쌍용차에 따르면 노조가 7~8일 조합원 총회에서 진행한 자구 계획 찬반 투표 결과 찬성률은 52.1%를 기록했다.

투표 참여 조합원 3천224명 중 1천681명이 찬성했다.

쌍용차는 "우호적인 조건 속에서 성공적으로 인수·합병을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했다"며 "이해 관계자들의 눈높이에 상응하는 (쌍용차 노사의) 생존 의지를 대내외적으로 표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밝혔다.

자구 계획에는 무급휴직을 기본 2년간 하되 1년간 기술직 50%와 사무관리직 30%에 대해 시행하고 이후 판매 상황을 고려해 무급휴직 유지 여부를 재협의하는 내용이 담겼다.

4천800여명의 직원 중 절반가량이 무급휴직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 현재 시행 중인 임금 삭감 및 복리후생 중단 2년 연장 ▲ 임원 임금 20% 추가 삭감 ▲ 단체협약 변경 주기 현행 2년에서 3년으로 변경 ▲ 효율적인 인력 운영 및 생산 대응 ▲ 무쟁의 확약 ▲ 유휴자산 추가 매각(4개소) 등도 포함됐다.

노조가 강하게 발발해 온 인적 구조조정은 자구 계획에 포함되지 않았다.

2009년 기업 회생 절차 당시 정리해고로 인해 극에 달했던 노사 대립과 같은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쌍용차는 2009년 아픔을 되풀이하지 않고 고용은 유지하면서 비용을 줄일 수 있는 합리적이고 실효성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한 노사의 고민이 결실을 보았다고 설명했다.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은 "친환경 차량 위주로 재편해 나가는 등 미래 사업 비전도 제시할 계획"이라며 "회생계획안을 토대로 M&A(인수·합병)를 조기에 성사시켜 쌍용차의 장기적인 생존 토대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고용을 안정시키고 회사가 미래로 나아가는 발판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절반을 간신히 넘는 찬성률에 대해서는 경영 실패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는 사측의 태도에 노동자들이 불만을 표출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쌍용차는 노조의 자구 계획 수용을 디딤돌로 경쟁력 있는 투자자 유치와 기업 가치 제고를 통한 '인가 전 M&A'를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쌍용차는 무급휴직으로 고정비를 절감할 수 있게 됐고, 인수 의향자의 투자 부담도 덜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작년 말 3천700억원 규모였던 쌍용차의 공익 채권 규모는 현재 7천억원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는 당장 지급할 필요가 없는 전 직원의 퇴직 충당금이 포함된 금액으로 실제 채권은 3천700억원보다 줄었다는 것이 쌍용차의 설명이다.

쌍용차는 전날 법원의 허가를 받아 M&A 추진을 위한 매각 주간사로 한영회계법인과 법무법인 세종의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쌍용차는 9일 첫번째 미팅을 열어 구체적인 매각 일정을 논의하고, 이달 말 입찰 공고를 낼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