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 르노 전기차 '조에'
르노 '조에', 고속도로선 역동적 주행…막히는 구간선 가속페달로 제동까지

르노의 전기차 조에(ZOE)는 지난해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이다. 지난해에만 10만 대 넘게 팔렸다. 한국에서의 평가도 상당하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2021 올해의 전기차 세단’에 이름을 올렸다. 조에를 시승해봤다.

외관은 전기차답게 미래지향적 모습이다. 후드의 윤곽선이 전면 중앙에 위치한 르노의 로장주 엠블럼까지 부드럽게 연결됐다. C자형 주간 주행등과 어우러져 매력적이다. 프런트 범퍼에는 그릴과 안개등 주변에 크롬 인서트가 더해졌다. 입체감을 더한 사이드 벤트도 돋보인다.

인테리어에선 우선 10.25인치 TFT 클러스터와 터치 방식 9.3인치 세로형 디스플레이가 눈에 띈다. 콤팩트한 실내에 비해 넓은 화면이다. 친환경 소재도 돋보인다. 도어 암레스트와 대시보드, 시트 등에 업사이클 패브릭이 활용됐다.

도심을 벗어나 고속도로에 오르자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이 느껴진다. 가속감이 특히 뛰어나다. 100㎾급 최신 R245모터 덕분이다. 136마력의 최고출력과 25㎏.m(245N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막히는 구간에선 ‘B-모드’를 설정, 편하게 운전했다.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는 순간 엔진브레이크와 비슷한 감속이 느껴진다. 브레이크 페달을 계속 밟지 않아도 돼 거의 ‘원 페달 드라이빙’을 경험했다. 감속 땐 배터리 충전도 이뤄졌다.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 오토매틱 하이빔(AHL) 등은 주행 안전을 돕는다.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BSW)과 주차 조향 보조 시스템(EPA)도 편리했다.

단점은 실내 공간이다. 키가 큰 사람이 앞좌석에 앉으면 2열 좌석엔 탑승이 힘들 정도다. 패밀리카로선 아쉽다. 조에는 54.5㎾h 용량의 Z.E. 배터리를 탑재했다. 완충 시 주행 가능 거리는 309㎞다. 50㎾급 DC 급속충전기를 이용하면 30분 충전으로 약 150㎞를 주행할 수 있다. 가격은 △젠 3995만원 △인텐스 에코 4245만원 △인텐스 4395만원이다.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별 보조금을 적용하면 서울에선 최저 2942만원에 살 수 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