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관>가격>실내>첨단품목 순으로 만족도 높아

르노삼성자동차는 XM3가 출시 15일 만에 누적 계약대수 1만6,000대를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XM3는 사전계약 시작(2월21일) 이후 12일만에 5,500대 계약을 달성했고 출시 15일째인 24일 총 누적 계약대수 1만6,000대를 넘어섰다. 그 중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신형 엔진 'TCe 260'이 89%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고급 품목에 대한 선택 비중도 높았다. TCe 260 계약자 가운데 최고급 트림인 RE 시그니처를 선택한 사람이 85%로 가장 많았으며, RE 트림 계약자가 13%로 그 뒤를 이었다. 1.6ℓ GTe도 마찬가지로 최고 트림인 LE 플러스를 택한 비중이 69%로 앞섰다.

더불어 최근 XM3 출고자를 대상으로 한 구매 이유 설문조사에서 32.8%가 외관 디자인을 꼽았다. 차급을 넘나드는 독특한 디자인이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분석이다. 이어 합리적인 가격(21.4%), 실내 디자인(15.1%), 첨단 품목(12.6%) 등이 선정됐다.

특히 설문조사에서 시승이 구매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한 비율은 93%에 달했다. 즉 XM3 외관 디자인에 이끌려 영업 거점을 방문한 소비자들이 시승을 통해 구매에 대한 확신을 받았다는 얘기다.

르노삼성 XM3, 누적 계약대수 1만6,000대 돌파


르노삼성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XM3는 뭔가 다른 디자인의 SUV를 기다려온 소비자에게 단비와도 같은 갈증해소제라고 생각한다"며 "디자인부터 가성비, 감성품질, 첨단 품목, 주행성능까지 무엇 하나 빠진 것 없이 젊은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설명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현대차,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
▶ [특집]상용차 미래전쟁, 어디로 갈 것인가
▶ [시승]'플래그십은 지루하다?' 편견 지운 닛산 맥시마
▶ 하반기 공개 10세대 S클래스, 어떻게 달라지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