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관광 코리아! 이대론 안된다] 전통공연 하나로 1660억원 벌어들인 중국 시골마을

입력 2016-10-07 18:20:39 | 수정 2016-10-08 05:21:30 | 지면정보 2016-10-08 A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창간 52주년 특별기획 (5) 한국 관광 스토리가 없다

인구 30만명 광시좡족자치구
영화감독 장이머우가 연출한
야외공연 '인샹류싼제'로 대박
기사 이미지 보기
중국 남서부 광시좡족자치구 동북부에 있는 양숴현은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인구 30만명이 채 안 되는 시골마을이었다. 풍광이 아름답긴 했지만 중국 대표 관광지인 구이린 시내 중심부에서 65㎞ 정도 떨어져 있어 이곳을 찾는 관광객이 많지 않았다. 지금은 아니다. 광시좡족자치구에서 손꼽히는 관광 명소다.

비결은 2004년 양숴현에서 시작된 ‘인샹류싼제(印象劉三姐)’라는 야외 공연에 있다. 이 공연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개막식을 총지휘한 중국의 ‘국민감독’ 장이머우(張藝謀)가 연출했다. 5년여간의 준비과정을 거쳐 2004년 3월 처음 선보였다. 구이린 특유의 돌출형 산이 병풍처럼 펼쳐진 리장(麗江)을 무대로, 이 지역 소수민족인 좡족에게 구전돼 내려오는 ‘류싼제 설화’를 한 편의 뮤지컬 형식으로 제작했다. 공연에 참여하는 인원은 700여명. 대부분 인근 마을 어민으로 구성됐다. 이 공연을 보면 지역과 좡족의 문화와 역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공연이 대성공을 거두면서 중국 주요 관광지에는 장 감독의 ‘인샹 시리즈’가 하나둘 생겨났다. 윈난성의 유명 관광지 리장의 ‘인샹리장’, 중국 중부의 대도시 항저우의 ‘인샹시후’ 등이 대표 공연으로 꼽힌다. ‘인샹시후’는 지난달 4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전야제 때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항저우’라는 제목으로 공연돼 주요국 정상의 찬사를 받기도 했다. 인샹 시리즈 첫 상영지인 양숴현의 관광수입은 연간 4억위안(약 664억원) 수준에서 ‘인샹류싼제’ 공연 이후 10억위안(약 1660억원)으로 급증했다.

2004년 3월 첫선을 보인 이후 2014년까지 인샹 시리즈는 1만5000회가량 상연됐고, 3000만명 이상이 이 공연을 관람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대표 관광명소의 아름다운 풍경과 역사에 장 감독의 뛰어난 연출력, 첨단 특수효과 등이 결합해 중국 관광객의 고급문화 소비에 대한 갈망을 충족시킨 것이 성공 비결로 꼽히고 있다. 인샹 시리즈의 성공은 ‘관광명소+공연’이라는 모델을 중국 전역에 확신시키는 데도 적잖은 기여를 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2007년 이후 중국 전역에서 100만위안(약 1억6000만원) 이상이 투자된 지역관광 활성화 관련 문화공연은 약 200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