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설의 주먹' 알리도 이 병 앞에선 '무릎'…노인들엔 치매 다음으로 흔한 파킨슨병

입력 2016-10-08 04:32:16 | 수정 2016-10-08 04:32:16 | 지면정보 2016-10-08 A2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미현 기자의 똑똑한 헬스컨슈머

도파민 생성세포 줄어 뇌 영향
근육 떨림·얼굴 경직 등 증상
환자들 자살 늘어 사회문제로
기사 이미지 보기
전설적인 권투 선수 무하마드 알리는 파킨슨병으로 목숨을 잃었다고 합니다. 파킨슨병은 근육 떨림, 얼굴 경직 등이 나타나는 신경계 퇴행성 질환을 말합니다. 도파민이라는 신경 전달 물질을 만드는 신경세포가 줄어들면서 운동 능력을 제어하는 뇌 기능에 영향을 미쳐 나타납니다. 60세 이상 노인에게 알츠하이머 치매 다음으로 흔한 질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기억 장애나 피로, 통증, 침흘림 등도 파킨슨병의 증상입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홍진표 삼성서울병원 교수 연구팀은 파킨슨병을 진단받은 환자가 일반인에 비해 자살 위험이 두 배가량 높다는 것을 밝혀냈습니다. 1996년부터 2012년까지 파킨슨병으로 진단받은 환자 4362명을 분석한 결과입니다.

이번 연구에서 관찰한 파킨슨병 환자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환자가 29명이었습니다. 파킨슨병 진단을 받고 평균 6.1년이 지나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합니다. 자살 당시 평균 나이는 65.8세였습니다. 이들 자살 환자 수가 일반인 평균(14.59명)보다 1.99배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파킨슨병은 아직까지 완치할 수 있는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았습니다. 뇌 속 도파민양을 늘리거나 도파민 활동을 자극해 부족한 도파민을 보충하는 것이 주로 이뤄지는 치료 방법입니다. 초기나 중기 환자들은 약물치료로 일상생활에 크게 지장을 받지 않습니다. 하지만 병이 진행될수록 약물치료 효과가 떨어진다고 합니다. 중증 파킨슨병 환자는 혼자서 일상생활이 어렵기 때문에 온종일 간병이 필요합니다. 지난해 대한파킨슨병협회 조사 결과에 따르면 파킨슨병 환자 스스로 생활이 가능한 비율은 1.6%에 불과했습니다.

최근에는 소장관에 튜브를 연결해 도파민 약물을 직접 주입하는 ‘장내 겔 요법’이 개발됐습니다. 이 치료법은 혈액 속 도파민 농도를 일정하게 유지해 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하지만 아주 고가이기 때문에 중증 파킨슨병 환자에게 제한적으로나마 보험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4.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썬코어 +1.28%
삼성전자 +1.40% 툴젠 -1.87%
SK디앤디 -1.28% 신라젠 +6.30%
SK가스 +0.45% 캠시스 +0.99%
현대산업 +1.91% 특수건설 +0.7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1.93%
엔씨소프트 +3.16%
아모레퍼시... -0.48%
두산인프라... -0.25%
하나금융지... -1.0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0.75%
비아트론 -0.63%
코텍 0.00%
대화제약 +2.07%
코미팜 +3.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