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이에나법'에 떠는 공기업] 인천공항공사 정조준한 법안 한줄 때문에…

입력 2016-08-08 18:15:44 | 수정 2016-08-09 02:18:12 | 지면정보 2016-08-09 A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더민주 '박찬대法'은

"수익 비해 기부 적다" 불만
더민주 인천의원 공동발의
기사 이미지 보기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대표발의한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인천국제공항공사를 타깃으로 하고 있다는 게 정치권의 중론이다.

박 의원의 지역구는 인천 연수갑이다. 같은 당 박남춘·홍영표 의원 등 인천이 지역구인 의원들이 공동발의자 명단에 들어가 있다.

박 의원은 법안 발의 때 낸 보도자료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개항 후 10여년 동안 인천시와 중구청으로부터 1000억원 규모의 지방세 감면 혜택까지 받았지만 지역에 수익금을 환원하는 데에는 지나치게 인색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며 “개정안이 통과하면 주요 공기업이 해당 지역 발전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부 공기업은 법적 근거가 없다는 핑계로 지역발전에 기여할 필요가 있다는 요구 자체를 무시해왔다”며 “개정안은 이런 핑계가 더 이상 통하지 않도록 법률에 명시적 근거를 마련한 것”이라고 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 지역 최대 공기업인데 지역사회 공헌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정치권의 불만이 18대 국회부터 있었다”며 “인천 지역구 의원들이 중심이 돼 이 법안을 발의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억울하다는 반응이다. 회사 관계자는 “2001년 개항 이후 문화·체육 및 장학사업에 1700억원을 썼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에도 사회공헌활동 등으로 2014년 24억원에 비해 큰 폭으로 늘어난 74억원을 지출했다.

지역 일각에서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역구 의원들의 민원을 잘 들어주지 않은 것이 이 법안의 발의 배경 중 하나라는 말도 나온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5.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KNN -1.36%
SK디앤디 -0.90% 와이지엔터... -1.15%
SK가스 -0.42% 엔지켐생명... -3.61%
KODEX 레버... +0.07% 한솔신텍 +0.31%
삼성전자 +1.78% 한강인터트... -1.53%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8%
롯데칠성 -7.60%
한국항공우... -1.69%
삼성전기 +0.27%
한국전력 -0.6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00%
서울반도체 -1.83%
휴젤 +4.32%
안랩 -2.29%
메디톡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27%
KT +2.88%
KT&G -1.46%
KB손해보험 +0.15%
현대제철 +3.7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7.84%
AP시스템 +0.97%
비에이치 +4.51%
게임빌 +0.81%
원익IPS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