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법 "통관물품 압수 때도 영장 받아야"

입력 2016-08-03 17:58:19 | 수정 2016-08-04 01:50:58 | 지면정보 2016-08-04 A2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세관공무원이 마약범죄나 밀수범죄의 증거를 수집할 목적으로 통관물품을 압수할 경우에도 압수수색영장이 필요하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통관절차에서 밀수로 의심되는 물건을 압수할 때도 사전 또는 사후에 영장을 받아야 한다는 취지다. 대법원 2부(주심 김창석 대법관)는 3일 수입품 컨테이너에 필로폰을 숨겨 들여온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진 서모씨(42) 등 두 명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 판결을 그대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77.2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큐리언트 -2.30%
SK디앤디 -0.48% 큐캐피탈 +3.02%
삼성엔지니... -3.56% 썬코어 -9.75%
SK가스 -1.78% 서울반도체 +2.71%
OCI +7.61% 우리조명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77%
NAVER -0.13%
효성 -0.35%
기업은행 +0.79%
금호석유 +1.2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10%
알파홀딩스 -0.83%
AP시스템 0.00%
메디톡스 +0.50%
파라다이스 -1.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14%
삼성화재 +2.24%
KB금융 +2.96%
현대차 +1.01%
SK이노베이... 0.0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2.90%
메디톡스 +4.78%
CJE&M 0.00%
티씨케이 +6.70%
GS홈쇼핑 +1.6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