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경미디어 뉴스룸-정규재 NEWS] 브렉시트는 고립 아닌 자유…영국의 파탄은 없다

입력 2016-07-01 18:26:46 | 수정 2016-07-02 06:00:35 | 지면정보 2016-07-02 A2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난민사태에 무능 보인 EU
규제에 대한 거부가 브렉시트 불러
한국, 영국과 자유무역 준비해야
Getty Images Bank기사 이미지 보기

Getty Images Bank

정규재 뉴스의 분석은 늘 날카롭다. 국내 신문 대부분이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때문에 생길 문제점들을 강조할 때 정규재 뉴스는 여러 차례 브렉시트의 파장은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예측했다. 최근 증시와 환율의 안정세가 이를 증명한다.

많은 언론이 브렉시트를 신고립주의라고 몰아갈 때도 정규재 뉴스는 달랐다. 정규재 뉴스가 제시한 관점은 크게 두 가지다. 그중 하나는 난민 문제다. 지난 6월28일 ‘브렉시트, 미국의 책임’ 편에서 정규재 주필은 난민 문제에 대한 미국과 유럽연합(EU)의 책임론을 지적했다. 정 주필은 난민 발생의 원인 중 하나로 미국에서 일어난 셰일혁명을 꼽았다. 정 주필은 “셰일 가스로 인해 에너지 격변이 왔다”며 “그중 하나가 미국의 중동에 대한 전략적 가치의 하락”이라고 강조했다. 이후 ‘아랍의 봄’을 계기로 중동 전체 지형이 흔들리게 됐다는 것이다.

또 다른 이유는 EU의 책임이다. 난민 사태에 대해 정치적인 무능을 보여줬다는 것이다. 정 주필은 “단순히 난민을 받아들일 것인가 하는 문제가 아니다”며 “이슬람국가(IS)와 알카에다는 런던의 문을 열게 하려고 호시탐탐 노리는데 EU는 이를 막을 방법조차 생각하지 않고 있어 결국 영국민이 브렉시트를 선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 번째 관점은 ‘EU의 규제’다. 6월24일 ‘브렉시트, 공은 EU로 넘어갔다’에서 정 주필은 “브렉시트는 EU 제국 규제에 대한 영국의 단호한 거부”라고 분석했다. 정규재 뉴스는 브렉시트 투표 이전에도 EU 규제에 대한 마이클 고브 영국 법무장관의 브렉시트 찬성 연설을 소개한 적 있다. 정 주필은 “영국이 보호무역주의로 들어선 고립주의를 택한 것이 아니라, 자유와 자유무역을 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당장 영국이 파탄날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협박이고 거짓”이라며 “앞으로 2년 동안 협상할 것이므로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논평했다.

브렉시트에 대한 한국의 대응 방향도 제시했다. 정 주필은 “앞으로 영국은 보호무역보다 자유무역을 택할 것이므로 여러 나라와 자유무역협정을 맺으려고 노력할 텐데 우리도 적극적으로 체결하는 게 좋다”며 “EU를 통한 것보다 우리에게 더 유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진 정규재 뉴스 PD starhawk@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1.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8% 툴젠 +7.33%
SK디앤디 +0.97% 셀트리온 0.00%
SK하이닉스 -1.36% 제이티 +0.85%
SK가스 -0.40% 카카오 -0.84%
현대상선 -1.43% 엠피씨 +6.7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22%
SK하이닉스 -1.56%
LG화학 -1.17%
NAVER 0.00%
현대차 +0.9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2.15%
서울반도체 -0.86%
카카오 -0.95%
테스 0.00%
CJ E&M -0.4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2.08%
엔씨소프트 +5.18%
삼성전기 +4.55%
LG화학 +2.39%
삼성전자 +0.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6.37%
SK머티리얼... -1.86%
에스에프에... +4.12%
테스 +4.76%
서울반도체 +3.5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