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국 운명의 날] 런던 등 비바람 속에서도 투표행렬

입력 2016-06-23 19:18:21 | 수정 2016-06-24 00:12:24 | 지면정보 2016-06-24 A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차·지하철 운행 일부 중단도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결정하는 ‘운명의 날’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폭풍우가 런던 등 남동부를 강타했다. 텔레그래프는 23일(현지시간) “폭풍과 번개가 국민투표일에 영국인들의 잠을 깨웠다”고 전했다.

영국 기상청은 이날 영국 남동부에 폭우 황색경보를 발령했다. 런던 등 일부 도시는 세차게 내린 비로 일부 도로가 침수됐으며 기차와 지하철 운행도 부분적으로 중단됐다. 런던소방서는 낙뢰와 폭우로 주택과 자동차 등의 피해가 수백여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상 악화로 투표가 여의치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세계의 눈은 투표율에 쏠렸다. 투표율이 높을수록 젊은 층의 지지가 많은 잔류표가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 때문이다. 영국 북부에서 발행되는 스코티시 데일리 메일은 “스코틀랜드 날씨가 화창해 투표에 문제가 없다”며 “브렉시트의 열쇠를 스코틀랜드가 쥐게 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BBC방송에 따르면 브렉시트 국민투표에는 4649만여명이 참여해 영국 투표 사상 등록 유권자 수가 최대를 기록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1.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03% 에스엠 -3.97%
SK디앤디 +0.13% 동양피엔에... +0.82%
SK가스 +1.93% 한일단조 0.00%
OCI -0.23% 프로텍 +0.44%
KB금융 +2.51% 영우디에스... -1.5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61%
POSCO +1.43%
삼성엔지니... +2.06%
삼성증권 +0.30%
삼성SDI +1.5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82%
셀트리온 -0.10%
고영 -1.36%
서울반도체 -0.59%
인터파크홀... +0.4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