両親に手紙を書いているんです
료-신니테가미오카이테이룬 데스
부모님께 편지를 쓰고 있어요




パク:二上さん、何を書いているんですか。

파 쿠: 니카미 상 나니오카이 테이룬 데스카

二上   :両親に手紙を書いているんです。

니카미 : 료-신니테가미오카이테이룬 데스

パク  :手紙なんて小学生の時以来、書いたことがないですね。

파 쿠 : 테가미난테 쇼-각세-노토키이라이카이타코토가나이데스네

二上   :私もそうでしたが、前に書いて送ってあげたら、とても

니카미 : 와타시모소-데시타가마에니카이테오쿳떼아게타라 토테모

喜んでくれたので、時々書くようになったんです。

요로콘데쿠레타노데 토키도키카쿠요-니낫딴 데 스



박 :니카미 씨, 무엇을 쓰고 있어요?

니카미 :부모님께 편지를 쓰고 있어요.

박 :편지라니 초등학생 때 이후로 쓴 적이 없네요.

니카미 :저도 그랬는데 저번에 써서 보내드렸더니 정말 기뻐하셔서 가끔 쓰게 되었어요.



단어
両親:부모님 / 手紙:편지
~なんて:~다니 / ~以来:~이래, ~이후
喜んでくれる:기뻐해주다



한마디
인터넷, 스마트 폰 등이 발달함에 따라서 직접 편지를 쓰거나 엽서를 보내는 사람은 줄어들고 있습니다.

옛날에 어떤 일본광고 중에서 “열 번의 전화보다 한 번의 편지”라는 대사가 있었습니다.

여러분도 소중한 사람에게 편지를 직접 쓰시고 보내보시면 어떨까요?



시사일본어학원 미카미 마사히로 강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