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종료 11초 전 동점골…여자 핸드볼, 9년 만에 올림픽 8강(종합2보)

특별취재단 = 한국 여자 핸드볼이 9년 만에 올림픽 8강 무대에 복귀했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일 일본 도쿄의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핸드볼 여자부 조별리그 A조 5차전에서 앙골라와 31-31로 비겼다.

1승 1무 3패가 된 한국은 A조 4위로 8강에 진출, 4일 B조 1위 스웨덴과 4강 진출을 놓고 맞대결한다.

한국 여자 핸드볼은 2008년 베이징 대회 동메달, 2012년 런던올림픽 4강의 성적을 냈으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에서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이번 대회에 13년 만에 메달 획득을 목표로 나온 한국은 종료 10초를 남기고 극적인 동점 골로 무승부를 따냈다.

우리나라 여자 핸드볼이 올림픽 8강에 든 것은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이번이 9년 만이다.

-올림픽- 종료 11초 전 동점골…여자 핸드볼, 9년 만에 올림픽 8강(종합2보)

이날 패하면 탈락인 벼랑 끝에서 코트에 나선 한국은 전반 종료 7분 정도를 남기고 11-15, 4골 차까지 끌려가며 힘든 경기를 했다.

이후 강경민(광주도시공사)과 조하랑(대구시청)의 연속 득점으로 간격을 좁힌 우리나라는 전반 종료 직전 정유라(대구시청)의 속공 득점으로 1골 차까지 따라붙은 가운데 전반을 마쳤다.

후반 첫 공격에서 강경민의 골로 17-17 동점을 만든 우리나라는 후반 11분이 지날 무렵 류은희(헝가리 교리)의 득점으로 23-22, 역전을 이뤄냈다.

이후 앙골라와 1골 차, 동점을 주고받으며 접전을 이어간 한국은 종료 5분 전까지 29-29로 힘겨루기를 하다가 연달아 2골을 내주며 패색이 짙어졌다.

그러나 심해인(부산시설공단)이 종료 1분 30초 전에 골키퍼 대신 필드 플레이어를 투입해 경기하던 앙골라의 빈 골문을 향해 장거리 슛으로 한 골을 만회하며 반격에 나섰다.

종료 40초 전에 상대 슈팅을 주희(부산시설공단) 골키퍼 선방으로 막아낸 한국은 종료 11초 전 강은혜(부산시설공단)의 짜릿한 동점포로 힘겹게 8강으로 가는 길을 열었다.

한국은 이날 승리 후 밤 9시 30분에 시작한 노르웨이-일본 경기에서 두 팀이 비기거나 일본이 져야 8강에 오를 수 있는 상황이었다.

노르웨이가 일본을 37-25로 꺾으면서 우리나라 8강 진출이 확정됐다.

우리나라는 이날 정유라와 강은혜가 7골씩 넣었고, 류은희도 5골을 터뜨리며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올림픽- 종료 11초 전 동점골…여자 핸드볼, 9년 만에 올림픽 8강(종합2보)

이번 대회 여자 핸드볼 8강은 한국-스웨덴, 프랑스-네덜란드, 노르웨이-헝가리, 몬테네그로-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경기로 열리게 됐다.

한국을 제외한 7개 나라가 모두 유럽 팀들이다.

◇ 여자 핸드볼 전적
▲ A조
한국(1승 1무 3패) 31(16-17 15-14)31 앙골라(1승 1무 3패)
네덜란드(4승 1패) 30-29 몬테네그로(2승 3패)
노르웨이(5승) 37-25 일본(1승 4패)

▲ B조
프랑스(2승 1무 2패) 29-22 브라질(1승 1무 3패)
ROC(3승 1무 1패) 34-31 스페인(2승 3패)
헝가리(2승 3패) 26-23 스웨덴(3승 1무 1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