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진, 단오씨름대회 한라급 우승…8개월 만에 장사 탈환

이효진(28·수원시청)이 '위더스제약 2021 예천단오장사씨름대회'에서 통산 두 번째 한라장사(105㎏ 이하)에 올랐다.

이효진은 14일 경북 예천군 예천군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대회 한라장사 결정전(5전 3승제)에서 오창록(영암군민속씨름단)을 3-1로 꺾었다.

지난해 10월 안산김홍도장사씨름대회에서 생애 첫 한라장사 타이틀을 차지했던 이효진은 이로써 약 8개월 만에 개인 통산 두 번째 꽃가마에 올랐다.

올해 제주도청에서 수원시청으로 둥지를 옮긴 뒤로는 첫 우승이다.

이효진은 8강과 4강에서 각각 송성범과 손충희(이상 울주군청)를 2-1로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다.

결승 상대는 올 시즌 '승률 100%'를 자랑하는 오창록이었다.

오창록은 올해 설날 대회와 해남장사 대회에서 모두 5전 전승으로 우승했고, 이번 대회에서도 준결승까지 4연승을 달려 '시즌 무패'를 달려왔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이효진이 오창록에게 시즌 첫 패를 안기며 황소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첫판 들배지기로 먼저 한 점을 챙긴 이효진은 두 번째 판에서 오창록의 밀어치기에 중심을 잃고 넘어졌으나, 세 번째 판에서 잡채기를 성공시켜 다시 리드를 잡았다.

기세가 오른 이효진은 네 번째 판 경기 시작 4초 만에 밀어치기로 우승을 확정했다.

◇ 위더스제약 2021 예천단오장사씨름대회 한라급(105㎏ 이하) 경기 결과
한라장사 이효진(수원시청)
2위 오창록(영암군민속씨름단)
3위 손충희(울주군청)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