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태인, 6이닝 10K 1실점…삼성, 4연패 뒤 파죽의 5연승

[고침] 스포츠(원태인, 6이닝 10K 1실점…삼성, 4연패 뒤…)

개막전부터 4연패를 당했던 삼성 라이온즈가 이후 5연승을 달리는 '반전 드라마'를 쓰고 있다.

삼성은 13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에서 선발 원태인의 호투를 발판삼아 한화 이글스를 4-3으로 따돌렸다.

이로써 5연승을 달린 삼성은 상위권 진입을 노리게 됐다.

삼성은 1회 선두타자 김상수가 한화 선발 박주홍을 상대로 중전안타를 친 뒤 볼넷 2개를 얻어 1사 만루에서 강민호가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이어 이원석은 평범한 뜬공을 날렸으나 우익수 임종찬이 떨어뜨린 사이 1점을 추가했다.

다만 공이 잡히는 줄 알고 뛰지 않았던 삼성 주자들이 뒤늦게 아웃되면서 이닝이 끝났다.

삼성은 2회에도 박주홍을 상대로 볼넷 3개를 얻어 무사 만루의 만든 뒤 구자욱이 바뀐 투수 김이환에게 몸 맞는 공으로 나가며 밀어내기 점수를 뽑아 4-0으로 앞섰다.

그러나 계속된 무사 만루에서 추가 득점에 실패한 게 아쉬웠다.

한화는 3회초 2사 1,2루에서 박정현이 좌익선상 2루타를 날려 1점을 만회했다.

끌려가던 8회에는 2사 3루에서 하주석이 중전안타를 날려 2-4로 추격했다.

한화는 9회에도 대타 이성열의 적시타로 3-4까지 따라붙었으나 역전에는 실패했다.

삼성 선발 원태인은 6이닝 동안 삼진 10개를 뽑으며 2안타 1실점으로 막아 시즌 첫 승리(1패)를 신고했다.

마무리 오승환은 9회 등판해 2안타로 1실점 했으나 팀 승리를 지켜 시즌 4세이브째를 기록, 부문 공동 1위가 됐다.

한화 선발 박주홍은 불과 1이닝 만에 2피안타, 볼넷 6개로 4실점하고 내려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