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 끊었다' 서울, 인천에 1-0 승… 윤주태 결승골 [상암:스코어]


[엑스포츠뉴스 상암, 임부근 기자] FC서울이 마침내 연패를 끊었다.

서울은 27일 오후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서울은 5연패를 끊어낸 반면 인천은 7연패 수렁에 빠졌다.

홈팀 서울은 아드리아노, 박주영이 투톱으로 출전했다. 한승규, 알라바예프, 오스마르가 중원을 구성했고, 고광민, 고요한이 좌우 윙백으로 나왔다. 김주성, 윤영선, 황현수가 수비를 형성했다. 골문은 유상훈이 지켰다.

이에 맞서는 인천은 지언학이 공격을 이끌었고, 김호남, 이호석, 이준석이 2선에서 지원했다. 이우혁, 마하지가 수비를 보호했다. 강윤구, 양준아, 이재성, 정동윤이 포백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정산이 꼈다.

인천은 경기 초반 서울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프리킥을 얻었으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서울도 전반 6분 얻은 프리킥이 상대 수비에 막혔다. 서울이 짧은 패스를 중심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인천은 서울의 뒷공간을 공략했다. 전반 21분 김호남이 원투 패스로 왼쪽을 허물고 페널티박스 안까지 전진했으나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전반 27분 박주영이 고광민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안에서 슈팅을 때렸지만 수비 맞고 굴절돼 정산이 잡았다. 전반 30분, 서울이 좋은 찬스를 놓쳤다. 아드리아노가 왼쪽 측면으로 뛰어가는 한승규에게 패스를 연결했다. 한승규가 드리블 이후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갔다.

전반 41분, 인천이 페널티킥을 얻었다. 윤영선이 측면에서 올라온 공을 끊는 과정에서 손으로 건드렸다. 비디오판독(VAR) 결과 원심이 유지됐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이우혁이 허무하게 날렸다.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연패 끊었다' 서울, 인천에 1-0 승… 윤주태 결승골 [상암:스코어]


서울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아드리아노를 빼고 윤주태를 넣었다. 후반 2분, 알리바예프가 드리블 돌파로 페널티박스까지 전진했다. 문전 앞에서 좋은 기회를 잡았지만 선방에 막혔다. 인천은 후반 5분 통증을 호소한 이호석 대신 최범경을 투입했고, 2분 뒤 지언학마저 빠졌다. 지언학 대신 송시우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인천은 후반 11분 최범경이 내준 볼을 이우혁이 논스톱으로 때렸으나 높게 떴다. 서울은 후반 13분 김진야를 교체 투입했다. 고요한이 빠졌다. 1분 뒤 서울이 페널티킥을 얻었다. 서울이 상대 진영에서 볼을 뺏은 뒤 페널티박스 안에 있는 한승규에게 연결됐다. 뒤늦게 따라온 정동윤이 파울을 범해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박주영의 슛은 정산에게 막혔다. 리바운드 볼도 놓쳤다.

페널티킥을 놓친 서울이 행운이 따른 선제골을 넣었다. 마하지가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걷어내려 했던 볼이 윤주태에게 연결됐고, 윤주태가 넘어지며 마무리했다. 인천은 후반 후반 33분 이준석을 빼고 김성주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서울은 윤주태, 박주영의 날카로운 슈팅으로 추가골을 노렸다. 정산은 몸을 날려 실점을 막았다. 인천의 공격은 세밀함과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추가 시간이 5분이나 주어졌지만 최범경의 헤더, 김성주의 프리킥은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경기는 결국 서울의 승리로 끝났다.

around0408@xportsnews.com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