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지스톤골프, 타이거 우즈의 골프공 '투어B' 신제품 선보여

브리지스톤골프를 국내 정식 수입하는 석교상사가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골프공인 투어 B(TOUR B) 신형(사진)을 출시했다. 투어 B는 작년에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과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최다승(82승) 타이 기록을 일궈낸 일등공신으로 출시와 동시에 조기 완판 사태를 빚은 공이다.

우즈는 신형 투어 B 제품 개발 단계에 직접 참여하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브리지스톤 관계자는 “정교한 쇼트 게임을 추구하는 우즈의 요청에 따라 임팩트 속도에 따라 반응이 조정되는 리액티브 우레탄 커버를 채용해 차별화했다”고 말했다. 이 커버는 임팩트 충격 강도에 따라 다르게 반응한다. 드라이버처럼 빠른 스피드로 치면 신속하게 원형을 회복한다. 볼 스피드가 빠르고 거리가 많이 난다. 반면 그린 주위 웨지샷처럼 부드럽게 친 공은 페이스에 오랫동안 달라붙는다. 스핀이 더 많이 걸려 공을 세우기 좋다.

신형 투어 B 볼은 330 듀얼 딤플을 채용했다. 깊은 딤플과 얕은 딤플의 장점만을 합한 구조로, 맞바람에 강하고 적절한 탄도로 캐리 거리를 증가시킨다. 신형 투어 B 볼은 기존 제품보다 딤플 점유율을 4.5% 높이는 등 공의 비행성능인 공력(空力)을 개선해 비거리를 한층 끌어올렸다.

볼 표면 코팅은 우레탄 커버 표면에 슬립리스 바이트 코팅을 적용했다. 슬립리스 바이트 코팅으로 인해 페이스와 볼의 밀착력이 높아지며 클럽 로프트 각과 페이스 설계에 따라 정확하게 반응한다. 또한 상처를 스스로 복원하는 성능이 있어 내구성이 강하다.

더불어 ‘대형 하이드로 코어’와 단단해진 이너 커버로 드라이버 비거리는 더욱 길어졌다. 타이어 부문 세계 1위 기업인 브리지스톤과의 합작으로 탄생한 ‘하이드로 코어’는 코어를 제조할 때 물을 한 방울 추가해 만들어낸 점층 구조의 코어다. 기존 모델보다 한층 커진 대형 하이드로 코어는 더욱 강력한 반발력을 만들어 골퍼들이 쉽게 비거리를 늘릴 수 있도록 돕는다.

우즈는 신형 볼을 테스트한 뒤 “이번 신형 볼은 그린 주변에서 더 공격적으로 공략할 수 있다. 드라이버 측정 결과 10~12야드 비거리가 향상됐다”고 호평했다. 신형 타이거 우즈 볼은 우즈가 실제 사용하는 제품과 똑같이 ‘TIGER’ 각인과 1번구로만 이뤄졌다. 브리지스톤은 타이거 우즈 볼 외에 골퍼들의 다양한 헤드 스피드와 플레이 스타일을 충족하는 TOUR B XS, X, RXS 시리즈도 함께 출시할 예정이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