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시범경기서 무안타 1볼넷…5경기 연속 출루

미국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29)이 시범경기 5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최지만은 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샬럿 샬럿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5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지만, 안타 추가에 실패하며 시범경기 타율은 0.333에서 0.273(11타수 3안타)으로 떨어졌다.

최지만은 1회 말 2사 1루에서 미네소타 선발로 나선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를 상대로 볼넷을 얻어냈다.

3회 말 1사에서 중견수 뜬공으로 잡힌 최지만은 4회 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미네소타의 3번째 투수 욜리스 차신에게 삼진을 당했다.

최지만은 6회 초 수비를 앞두고 브라이언 오그래디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탬파베이 일본인 타자 쓰쓰고 요시토모는 2번 타자 좌익수로 나서 3타수 무안타 1삼진에 그쳤다.

쓰쓰고는 이번 시범경기에서 타율 0.333을 기록 중이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미네소타로 이적한 마에다는 두 번째 선발 등판에서 2⅔이닝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3실점(1자책)으로 흔들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