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체력100 체력인증센터 /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국민체력100 체력인증센터 /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이 올해 1조 3435억원의 국민체육진흥기금을 지원한다. 전년 대비 13.6% 증가한 규모다.

공단은 국민 스포츠복지 생활체육분야에 6386억원을 써 스포츠강좌이용권, 국민체력100 등 역점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로 인해 스포츠강좌이용권 지원대상은 8개월로 확대(기존 비장애인 7개월, 장애인 6개월)된다. 과학적 체력측정 및 운동처방 서비스인 국민체력100사업은 올해 체력인증센터를 25개소 추가할 계획이다.

국가대표팀의 2020 도쿄올림픽 10위권 달성도 돕는다. 공단은 훈련지원센터 및 급식센터 지원, 코리아하우스 운영, 메달 포상금 등을 위해 245억원을 내놓을 계획이다.

첨단 스포츠산업 기술인 VR 및 AR 기술을 활용한 가상현실 스포츠실 사업에도 투자한다. 가상현실 스포츠실은 미세먼지 등 날씨와 관계없이 실내에서 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올해 150개 초등학교에 보급될 예정이다. 또 스포츠산업 활성화를 위한 스포츠산업 융자 등에도 826억원이 지원된다.

조재기 공단 이사장은 "생활체육 참여 활성화 및 스포츠산업 지원에 대한 국민 니즈를 적극 반영해 국민 누구나 스포츠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국민체육진흥 기금을 적재적소에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