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새벽 쇼트프로그램…실수 하지 않으면 입상 가능성
피겨 이해인, 주니어 그랑프리파이널 출전…14년 만에 메달 도전

올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깜짝 연속 우승을 차지한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미래' 이해인(14·한강중)이 '왕중왕전'인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무대에서 세계적인 선수들과 실력을 겨룬다.

이해인은 6일 새벽(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리는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한다.

이해인은 올 시즌 한국 피겨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그는 지난 9월 주니어그랑프리 3차 대회에서 197.63점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뒤 같은 달 열린 6차 대회에서 203.40점으로 우승하며 주니어그랑프리 파이널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 여자 선수가 주니어 그랑프리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건 2005년 김연아(은퇴) 이후 14년 만이었다.

이해인은 이제 김연아 이후 여자선수로는 처음으로 주니어그랑프리 파이널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한국 여자선수로는 김예림(수리고)이 지난 시즌 김연아 이후 처음으로 파이널 무대에 나섰지만, 6명의 출전 선수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에도 총 6명의 선수가 출전하는데 이중 러시아 선수가 4명이다.

우승 후보로는 러시아 차세대 간판 카밀라 밸리에바(13)가 꼽힌다.

밸리에바는 올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에서 221.95점의 높은 점수로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해당 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두 차례나 클린 처리하는 등 차원이 다른 기량을 선보였다.

밸리에바를 제외하면 해볼 만하다는 평가다.

이해인은 쿼드러플 점프, 트리플 악셀 등 고난도 기술을 장착하진 않았지만, 기복이 적고 연기력의 완성도가 뛰어나다.

큰 대회에서도 크게 떨지 않는 강심장을 가진 터라 주니어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자기 연기만 펼치면 포듐에 충분히 오를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러시아 크세니아 시니치나(215.58점), 미국 알리사 리우(208.10점·이상 개인 최고점) 등 경쟁자들과 기량 차이도 크진 않다.

한편 이번 대회는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과 동시에 열린다.

한국 선수는 아무도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출전 티켓을 얻지 못했다.

남자 싱글엔 올림픽 2연패를 차지한 일본 하뉴 유즈루와 미국의 점프 머신 네이선 첸이 나선다.

여자 싱글에선 역대 최고의 기술을 자랑하는 알렉산드라 트루소바(러시아)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알리나 자기토바(러시아), 트리플 악셀을 앞세운 키히라 리카(일본) 등이 경쟁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