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투어 컷 탈락 최호성 "잔디 적응에 실패…잠도 잘 못 잤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두 번째 도전에서도 컷 탈락한 '낚시꾼 스윙' 최호성(46)이 잔디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아쉬워했다.

최호성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TPC 디어런(파71·7천257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존 디어 클래식(총상금 600만달러) 2라운드에서 2오버파 73타를 기록했다.

전날 1라운드에서 1언더파 70타를 치며 공동 78위에 올라 컷 통과 가능성을 밝혔던 최호성은 이날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순위가 120위권으로 내려갔다.

생애 처음으로 나간 PGA 투어 대회였던 2월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도 120위권에 머물러 컷 통과에 실패한 최호성은 이번 대회 목표로 컷 통과를 내걸었으나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경기를 마친 최호성은 "잘해야 한다는 생각이 커서인지 어제 잠을 잘 이루지 못했다"며 "첫 홀부터 약 5m 파 퍼트를 넣고 위기를 넘겼지만, 전체적으로 쇼트 게임이 잘 안 됐다"고 돌아봤다.

그는 "잔디가 아시아권과 달리 굵고 뻑뻑한 느낌이 들어 적응이 어려웠다"며 "한 홀에서 퍼트를 세 차례 하는 경우도 세 번이나 나왔다"고 아쉬워했다.

25일 미국 네바다주 리노에서 개막하는 PGA 투어 배러쿠다 챔피언십에도 스폰서 초청 선수로 출전하는 최호성은 "미국은 워낙 지역마다 코스 특색이 있어서 거기 가봐야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또 다른 도전 기회가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특이한 스윙으로 미국에서도 팬들의 많은 관심을 얻은 그는 "팬 여러분께 주말에 경기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안타깝다"며 "팬들에게 감사드리고 다음 대회에서 더 좋은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