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출전 월리스, 연장 승부 끝에 노장 라일 물리치고 우승
마스터스 파3 콘테스트에 캐디로 나선 LPGA 쭈타누깐 자매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이하 오거스타GC)에서 열리는 마스터스 골프 대회는 프로암이 없는 대신 1라운드 전날 파3 콘테스트를 연다.

오거스타 GC 정규 코스 옆에 마련된 9개의 파 3홀을 도는 파3 콘테스트는 우승 경쟁보다는 선수들 가족 잔치 성격이 강하다.

파3 콘테스트에 출전하는 선수는 아내, 여자친구, 형제 등 가까운 가족을 캐디로 동반하며 대개 서너살 짜리 자녀에게 앙증맞은 캐디 수트를 입혀 데리고 다니며 즐거운 추억을 만든다.

종종 캐디로 나선 가족이 대신 티샷을 하거나 퍼트를 하는 경우도 많다.

작년에 잭 니클라우스(미국)의 캐디로 나섰던 15살 손자가 9번 홀에서 할아버지 대신 티샷을 해 홀인원을 한 일도 있었다.

올해 파3 콘테스트에서 가장 눈에 띈 캐디는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는 쭈타누깐 자매였다.

언니 모리야와 동생 에리야는 이날 끼라뎃 아피반랏(태국)의 캐디로 나섰다.

지난해에도 마스터스 파3 콘테스트에서 아피반랏의 캐디를 맡았던 에리야는 2년 연속 출전이다.

태국인으로 처음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 입성한 아피반랏은 어릴 때부터 쭈타누깐 자매와 친하게 지냈다.

작년에는 에리야 혼자만 불렀던 아피반랏은 모리야도 캐디를 하고 싶다고 요청하자 올해는 둘을 모두 초청했다.

모리야가 캐디백을 멨고 에리야는 퍼터를 들고 다녔다.

사실상 모리야가 정식 캐디 역할을 맡은 셈이다.

셋은 9번 홀에서 나란히 티샷을 날리기도 했다.

에리야는 파3 콘테스트가 끝난 뒤 미국골프기자협회(GWAA) 연례 만찬에서 GWAA이 주는 2018년 최우수 여자 선수상을 받았다.

201년 마스터스 챔피언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의 아내 안젤라는 9번 홀에서 남편 대신 티샷을 날렸는데 멋진 스윙으로 그린에 볼을 올려 큰 박수를 받았다.

결혼 전에 골프 채널 기자로 일한 안젤라는 텍사스대학교 골프부 출신이다.

가르시아는 이날 아내와 함께 작년에 태어난 딸 어제일리어도 코스에 데려와 눈길을 끌었다.

어제일리어는 오거스타GC 13번 홀 이름이기도 하다.

동반 플레이를 펼친 절친한 친구 사이인 리키 파울러,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는 약속이나 한 듯 빼어난 미모의 피앙세를 캐디로 삼아 눈길을 끌었다.

제이슨 데이(호주), 버바 왓슨(미국)은 아내뿐 아니라 자녀들에게도 모두 캐디 수트를 입혀 코스를 돌았다.

재미교포 케빈 나(한국이름 나상욱)의 딸 소피아도 앙증맞은 캐디 수트를 입은 채 아버지를 따라 다녔다.

파3 콘테스트 우승은 마스터스에 처음 참가한 맷 월리스(잉글랜드)가 차지했다.

월리스는 61세의 노장 샌디 라일(스코틀랜드)과 5언더파로 공동 선두로 9홀을 마친 뒤 연장 3번째 홀에서 버디를 잡아 우승했다.

월리스는 앞서 8번 홀에서 홀인원을 뽑아내 겹경사를 누렸다.

월리스의 홀인원은 파3 콘테스트 사상 100번째 홀인원이었다.

1997년과 1998년 두 차례 파3 콘테스트에서 우승했던 라일은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이 가진 이 대회 최다 우승(3승)과 어깨를 나란히 할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마크 오마라(미국), 세인 로리(아일랜드), 그리고 지난해 US아마추어 선수권대회 준우승자 자격으로 출전한 아마추어 대학생 디본 블링(미국)이 각각 홀인원의 행운을 누렸다.
마스터스 파3 콘테스트에 캐디로 나선 LPGA 쭈타누깐 자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