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첼시 공식 홈페이지

/ 사진=첼시 공식 홈페이지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첼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맞대결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첼시는 20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릿지에서 맨유를 불러들여 2018~2019 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첼시는 최전방 공격수 모라타와 아자르 윌리알 캉테 코바시치 조르지뉴 등을 선발 출전 시켰다. 수비 라인업은 알론소 뤼디거 다비드 루이즈 아스필리쿠에타가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케파 아리사발라가 꼈다.

원정을 온 맨유는 루카쿠 마샬 래시포드 포그바 마티치 마타 루크 쇼 스몰링 린델로프 애슐리 영 데헤아를 선발 명단에 올렸다.

홈팀인 첼시는 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뤼디거의 헤딩골에 힘입어 먼저 치고 나갔다. 그러나 맨유는 후반 10분과 후반 28분 마샬이 두 골을 몰아치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첼시는 끈질겼다. 후반 추가시간 6분에 교체 투입된 바클리의 극적인 동점골이 나오면서 2 대 2 무승부를 기록하게 됐다.

첼시는 리그 9경기 무패 행진을 펼치며 6승 3무(승점21)를 기록했다. 반면 맨유는 4승 2무 3패로 승점 15점에 머물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