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30)이 시즌 3승을 올렸다.

류현진은 18일 미국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방문 경기에서 시즌 11번째로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안타 8개를 맞고 2실점(2자책점) 했다.

류현진은 이날 올 시즌 한 경기 최다인 105개의 공을 던져 65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았다. 최고 시속은 151㎞였다. 삼진은 올 시즌 한 경기에서 두 번째로 많은 7개를 잡아냈다.

류현진은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랐지만 이번에도 1회 실점을 피하지는 못했다. 1회부터 1,2번 타자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실점을 허용했다.

3회말에는 3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만루 위기에 처했다. 류현진은 또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첫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했지만 2루 직선타와 투수 앞 병살타로 고비를 넘겨 위기를 1실점으로 막아냈다.

5회까지 안타 8개를 맞고 2점을 내준 류현진은 지난달 19일 마이애미전 이후 한 달 만에 시즌 3승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