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isure&] 몽벨, 최고급 거위털 사용해 보온·복원력 탁월…다운재킷 하나면 한겨울까지 '든든'

지난해 겨울 아웃도어 시장에서는 얇고 가벼운 ‘슬림 다운 재킷’이 대세였지만 올겨울에는 두툼하고 훨씬 따뜻한 ‘헤비 다운 재킷’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이번 겨울은 평년보다 길고 한파가 더욱 심할 것으로 전망돼서다. 헤비 다운은 늦가을부터 한겨울까지 두루 활용이 가능해 실용성이 높다는 평가다. 아웃도어 브랜드 몽벨이 올겨울을 앞두고 내놓은 헤비 다운 재킷은 외형 못지 않게 기능성을 끌어올린 내부의 변화가 눈길을 끈다.

다운 재킷의 품질을 가늠할 수 있는 수치로 ‘필 파워(FP·fill power)’가 있다. 부피가 큰 다운 재킷은 접어서 압축 보관했다가 다시 꺼내 입을 때 원래 모양으로 잘 회복하는지가 중요하다. FP 수치가 높을수록 이런 복원력이 좋다는 뜻이다. 일반적으로 FP가 600 이상이면 고급, 800을 넘으면 최고급 다운으로 본다.

몽벨의 ‘1000FP 프리미엄 구스다운 재킷’은 국제 다운·페더 검증기관(IDFL)이 인증한 1000FP 구스다운으로, 내부에 공기층을 넉넉하게 확보한 것이 강점이다. 초경량 소재인 윈드스토퍼 10데니어 원단을 사용해 경량성까지 갖췄다. 칼바람이 부는 겨울에 산을 오르는 등산 마니아에게 적합하다. 재킷 안에 옷을 여러 벌 겹쳐 입어도 부담스럽지 않도록 전면 지퍼를 사선으로 처리했고, 가슴 주머니에는 눈이 스며들지 않게 무봉제 방수 처리한 지퍼를 달았다. 색상은 블랙·카키 2종이며 가격은 98만원.

몽벨의 ‘900FP 테크니컬 구스다운 재킷 Ⅱ’는 가볍고 복원력이 우수한 900FP 충전재에 방풍과 통기성이 좋은 윈드스토퍼 30데니어 소재를 썼다. 전문 등산가들의 혹한기 고산 등반 때도 보온이 잘 되고, 움직임이 많은 어깨·팔꿈치·겨드랑이 밑단에 마모에 강한 소재를 적용해 활동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재킷 안쪽에 스키복처럼 눈과 바람의 유입을 차단하는 파우더 스커트를 장착한 점도 특징이다. 색상은 오렌지·다크블루·블랙 3종이며 가격은 69만원.

또 ‘800FP 테크니컬 구스다운 재킷’은 해발 1000m 이상 준전문가 수준의 등산을 즐기는 사람들을 겨냥한 제품이다. 800FP 구스다운 충전재와 재팬 윈드블록 원단을 사용, 방풍·투습 기능을 살리고 광택감도 높였다. 어깨 부위에 올록볼록 문양을 넣어 무거운 배낭이 미끄러지지 않도록 했다. 가슴에는 각종 장비를 넉넉히 수납할 수 있는 주머니를 배치했다. 색상은 청록·와인·차콜 3종이며 가격은 59만원이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