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차군단 독일의 위력과 파라과이의 끈기가 정면 충돌한다.

15일 오후 3시30분 서귀포월드컵경기장에서 16강 진출팀 중 맨처음 맞붙는 독일과 파라과이의 대결은 화력과 근성의 대결이다.

득점왕 0순위 미로슬라프 클로세를 앞세운 독일의 공격력은 조별리그에서 브라질과 함께 11골을 쓸어담아 최고의 화력을 자랑한다.

지역예선에서 잉글랜드에 대패하며 따라붙었던 녹슨 전차군단의 오명은 벗어던진 지 오래이고 우승후보들이 줄줄이 탈락한 대이변의 틈바구니에서 살아남아 내친 김에 우승까지 노리고 있다.

이에 맞서는 파라과이는 조별리그 마지막 슬로베니아전에서 기적적인 대역전극을 연출한 상승세를 맞불을 놓겠다는 기세다.

이번 경기는 전력 대결 못지않게 42세의 젊은 루디 푀일러 감독과 70세의 노련한 세사레 말디니 감독 간의 용병술 대결도 볼만하다.

지략 면에서 한 수 앞서는 말디니 감독에 푀일러 감독이 어떤 카드를 꺼내들 지 주목된다.

또 파라과이의 호세 루이스 칠라베르트와 독일 올리버 칸의 골키퍼 진검승부도관전 포인트.

골넣는 골키퍼 칠라베르트가 현역 최고의 골키퍼 칸을 향해 프리킥을 날린다면 두고두고 볼만한 명장면을 연출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독일은 노쇠한 올리버 비어호프를 과감히 빼고 클로세와 193㎝의 거한 카르스텐 양커를 앞세워 칠라베르트를 `골먹는 골키퍼'로 전락시키겠다며 승리를 장담하고 있다.

아직 몸이 덜 풀린 듯한 신성 미하엘 발라크와 베른트 슈나이더의 2선 공격진도곧 폭발할 기세이고 올리버 노이빌레와 옌스 예레미스의 조커 진용도 한창 물이 올라있다. 하지만 카메룬과의 대격투 후유증으로 디트마어 하먼과 크리스티안 치게가출전하지 못하는 점이 중대 변수로 작용할 여지도 있다.

파라과이는 칠라베르트가 명성에 걸맞지 않게 잦은 실수를 하고 있는 점이 부담이지만 큰 경기에서는 역시 특유의 카리스마가 살아날 걸로 기대하고 있다.

골맛만 본 신예 스트라이커 로케 산타 크루스는 결승토너먼트부터 본격적인 골사냥에 나설 채비를 갖췄다.

여기에 슬로베니아와의 서귀포 대첩에서 일약 영웅으로 떠오른 넬손 쿠에바스와 호르헤 캄포스 콤비가 다시 한번 일을 내겠다며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여기에 셀소 아얄라, 가마라, 데니스 카니사로 이어지는 포백라인은 남미 최강의 수비진으로 손색없다. 미드필더 카를로스 파레데스가 전 경기 퇴장으로 나오지 못하는 점이 부담.

파라과이는 남미지역 예선에서 브라질을 한번 잡고 아르헨티나와 두 차례 다 비기는 등 강팀 킬러로서의 면모도 갖고 있어 독일로서는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은 상대임이 틀림없다.

▲예상 선발라인업
=독일= =파라과이=
┏━━━━━━━━━━━━━━━━━━┳━━━━━━━━━━━━━━━━━┓
┃ ┃ ┃
┃ 예레미스 ┃ 캄포스 가마라 ┃
┃ 메첼더 ┃ ┃
┣━┓ 발라크 양커 ┃산타크루 ┏━┫
┃ ┃ ┃ 스트루웨이 아얄라 ┃칠┃
┃ ┃ ┃ ┃라┃
┃칸┃ 레머 ┃ ┃베┃
┃ ┃ 슈나이더 ┃ 아쿠냐 아르세 ┃르┃
┃ ┃ ┃ ┃트┃
┣━┛ 노이빌레 클로세┃카르도소 ┗━┫
┃ 링케 ┃ 쿠에바스 카니사 ┃
┃ ┃ ┃
┃ 프링스 ┃ ┃
┗━━━━━━━━━━━━━━━━━━┻━━━━━━━━━━━━━━━━━┛

(서귀포=연합뉴스)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