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속 생태계 파괴…구제작업으로 500㎏ 정도 잡아
'바다해적' 불가사리가 점령한 강릉해중공원…다이버들 구제작업

다이버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강릉 해중공원이 불가사리의 급속한 확산으로 바닷속 생태계가 파괴되자 다이버들이 직접 구제작업을 벌였다.

22일 강릉시에 따르면 다이버들의 레저공간 조성과 볼거리 제공을 위해 조성한 해중공원에 '아무르불가사리'의 개체 수가 급격하게 늘어 생물자원이 감소하는 등 생태계가 초토화되고 있다.

시는 바다에 대한 관광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고자 2013년부터 수중에 800t급과 2천400t급 폐선박 2척, 팔각별 강제 인공어초, 경장갑차를 비롯한 4종의 폐 군수품 등을 해중공원에 설치했다.

해중공원은 113ha 규모로 경포해변 북쪽 사근진 해안에서 3km가량 떨어진 바닷속에 조성됐다.

연간 2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명소가 됐다.

그런데 해중공원에 아무르불가사리가 집단으로 서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바다해적' 불가사리가 점령한 강릉해중공원…다이버들 구제작업

아무르불가사리는 해양생태계교란생물 중 하나다.

특히 홍합과 전복, 담치 등을 닥치는 대로 먹어 치우는 대식가로 바다의 해적으로 불릴 만큼 생태계 파괴의 주범이다.

이에 강릉시는 해중공원 생물자원 보호 등을 위해 아무르불가사리 구제활동에 나섰다.

지역 다이버 20여 명은 22일 오전 해중공원에서 불가사리 구제작업을 벌였다.

이날 2차례에 걸친 구제작업에서 500㎏의 정도의 불가사리를 잡았다.

이날 구제작업에 나선 한 다이버는 "아무르불가사리는 진주담치를 매우 좋아하는 데 해중공원 폐선에는 진주담치가 쫙 깔려 있어 불가사리도 그만큼 많다"며 "너무 많아 구제작업이 효과를 거두려면 지속해서 이뤄져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강릉시 관계자는 "해양생태계 건강성 증진을 위해 앞으로도 유해 해양생물을 조사하고 구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다해적' 불가사리가 점령한 강릉해중공원…다이버들 구제작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