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통일 관련 온라인 포럼 중 욕설과 보기 민망한 사진이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학교 측이 조사에 나섰다. /사진=한경DB

서울대 통일 관련 온라인 포럼 중 욕설과 보기 민망한 사진이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학교 측이 조사에 나섰다. /사진=한경DB

서울대 통일 관련 온라인 포럼 중 욕설과 보기 민망한 사진이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학교 측이 조사에 나섰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은 이날 오후 'MZ세대의 통일의식'이라는 주제로 제84차 통일학 포럼을 열었다.

이날 행사는 화상회의 프로그램인 줌(ZOOM)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고, 관심 있는 인물은 누구나 회의에 참석할 수 이는 공개 행사로 열렸다. 유튜브로도 생중계됐다.

사고는 수원대 경제학부 김성희 교수가 통일에 대한 MZ세대의 관심이 떨어지고 있다는 내용의 발표를 하던 중 발생했다.

신원이 파악되지 않은 참가자 5~6명이 갑자기 화면상에 난입하면서 남성의 욕설이 크게 들렸고, 이후 남성 성기 사진이 노출되는가 하면 무질서한 낙서가 화면을 채웠다.

주최 측은 생중계를 중단한 뒤 줌 회의를 개설해 다시 행사를 이어갔다.

포럼 관계자에 따르면 화면상에 난입한 이들은 외국인들이었고, 줌 프로그램 자체의 화면 공유 설정을 바꾼 것으로 주최 측은 추정했다. 포럼 계정을 해킹한 것이 아니라 줌 프로그램 자체를 해킹해 무차별적으로 공격한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주최 측은 현재 서울대 정보화본부에 조사를 의뢰했고, 학교 측 매뉴얼에 따라 경찰 수사 등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