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현지 생산기지 증설…"이차전지용 배터리 성장세 대응"
일진머티리얼즈, 이차전지 핵심소재 '일렉포일' 증설 6천억원 투자

일진그룹의 첨단소재 사업 계열사 일진머티리얼즈는 말레이시아 현지법인 'IMM테크놀로지'가 이차전지 핵심 소재 '일렉포일'(Elecfoil) 생산기지 증설을 위해 6천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17일 공시했다.

IMM테크놀로지는 일진머티리얼즈가 지분 100%를 보유한 말레이시아 현지 자회사다.

IMM테크놀로지는 올해부터 2024년 말까지 3년간 말레이시아 사라왁주(州) 쿠칭의 사마자야 자유무역지구 내 일렉포일 생산기지에 총 6천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일렉포일은 황산구리 용액을 전기 분해해 만드는 10㎛(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이하 두께의 박막으로, 대형 이차전지의 음극 집전체에 들어가는 핵심 소재다.

최근 전기차,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 확대에 따라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번 투자에 따라 IMM테크놀로지의 일렉포일 생산능력은 기존 연간 4만t(톤)에서 9만t으로 늘어나게 된다.

회사 측은 "전기차와 ESS 등 중대형 이차전지용 배터리 시장 성장에 대응하기 위한 설비 증설을 통해 성장동력과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미국, 유럽 등에서도 일렉포일 생산기지 신설을 위한 시설 투자를 검토 중이며, 상반기 중으로 투자 여부를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