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사례 발생
접종 2~3일 후 피부발진 발생해 병원 방문
가벼운 복통→의식불명상태로 이어져
모더나 백신 / 사진=연합뉴스

모더나 백신 / 사진=연합뉴스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60대 남성이 접종 9일 후 숨져 보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4일 광주시와 광주 북구 등에 따르면 A씨(65)가 이날 오전 1시33분쯤 광주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중에 사망했다.

A씨는 지난달 26일 모더나 백신 1차 접종을 했으며 접종 2∼3일 후 피부발진이 발생해 병원을 방문했다. 이후 가벼운 복통, 설사가 지속됐고 지난 3일 새벽 복통이 심해져 북구의 한 종합병원에 119차량으로 이송됐다.

당시 처치를 받고 귀가한 뒤에도 상태가 좋지 않아 3일 오후 늦게 다시 병원에 입원했으며 밤이 되자 상태가 더 악화됐다. 결국 A씨는 의식불명 상태로 대학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병원에서 숨졌다.

경찰과 보건 당국은 A씨의 사망이 코로나19 백신과 관련성이 있는지 부검, 기저질환 분석 등을 통해 조사 중이다.

지난 1일까지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이 신고되고 사망한 사례는 화이자 248명, 아스트라제네카 179명, 얀센 7명 등 총 434명으로 모더나 접종 후 사망은 국내에선 이번에 처음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