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백신 2200만명 추가 접종

내달부터 50대·고3·교사 대상
화이자·모더나 잔여백신 예약가능
1차 AZ, 2차 화이자 교차 허용
1년 이하 출국 기업인 접종 확대
한 시민이 17일 서울 영등포구가 발급한 코로나 백신접종 완료 카드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 시민이 17일 서울 영등포구가 발급한 코로나 백신접종 완료 카드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8월부터 18~49세 일반 국민은 나이와 상관없이 먼저 신청한 순서대로 코로나19 백신을 맞는다. 다음달 우선 접종하는 대상군으로는 △2분기 접종 대상 중 미접종자 △50대 △고교 3학년생 등 대입 수험생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 교사 및 돌봄인력 등이 선정됐다. 또 7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차 접종이 예정된 사람들은 화이자로 백신 종류를 바꿔서 접종한다.

방역당국은 이 같은 내용의 ‘3분기 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을 17일 발표했다. 정부는 3분기 중 2200만 명에 대한 접종을 끝내 9월 말까지 전 국민의 70%(3600만 명)가 1차 접종을 마치도록 할 계획이다. 언제, 누가, 어떤 백신을 맞을 수 있는지 질병관리청의 발표 내용을 질의응답으로 정리했다.
8월부터 18~49세 예약순 접종…전국민 70% 맞는다

▷7월에는 누가 백신을 맞나.

“19일까지 AZ 백신을 맞지 못한 60~74세 접종 대상자가 1순위다. 7월 초 최우선으로 접종할 계획이다. 백신 종류는 19일 미접종자 규모를 본 뒤 안내할 예정이다.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 중 미접종자도 이달 28~30일 사전예약을 받아 7월 5일부터 접종을 시작한다. 이들은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30세 이상 어린이집·유치원, 초·중교 교직원 및 돌봄인력은 7월 셋째주부터, 고3과 고교 교직원은 7월 넷째주부터 접종한다. 재수생 등 대입 수험생은 여름방학이 끝나기 전인 8월 중 접종할 예정이다.”

▷50대와 40대 이하는 언제부터 맞나.

“50대는 두 그룹으로 나눠 접종한다. 55~59세는 7월 마지막주에, 50~54세는 8월 초에 맞힐 예정이다. 40대 이하는 50대 접종이 마무리되는 8월 접종을 시작한다. 나이와 관계없이 예약한 순서대로 접종한다.”

▷맞고 싶은 백신을 선택할 수 있나.

“기본적으로 백신을 선택할 수는 없다. 질병청이 백신 수급 현황, 예약 연령, 접종 시기에 따라 백신 종류를 결정한다. 다만 잔여백신은 접종 대상자가 백신 종류를 선택할 수 있다. 3분기에는 SNS를 통해 화이자·모더나 잔여백신을 당일 접종할 수 있다.”

▷교차 접종을 한다는데.

“4~5월 AZ 백신 1차 접종을 한 사람은 다음달 2차 접종을 할 때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동일 백신 접종이 원칙이지만 AZ 백신 도입이 미뤄지면서 ‘교차 접종’을 허용하기로 했다. 해외에서 1차에 AZ 백신을 맞고 2차에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경우 면역 효과가 높고 안전하다는 연구 결과가 보고됐다. 다만 2차에도 AZ를 접종받고 싶은 사람은 7월 넷째주 이후 맞을 수 있다.”

▷기간산업 종사자는 먼저 맞을 수 있나.

“철강·자동차처럼 생산공장이 24시간 가동되는 경우 사업장별 자체 접종을 시행할 예정이다. 사내 부속의원 등을 통해 사업장 및 협력업체 근로자를 대상으로 접종한다. 시점은 8월 중으로 예상된다. 구체적인 산업군과 사업장, 백신 종류 등은 고용노동부와 협의해 추후 안내하겠다.”

▷출장차 출국하는 기업인의 백신 접종을 확대한다는데.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21일부터 3개월 이상 1년 이하 해외 출장자에게도 백신 접종을 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3월 17일부터 시행한 해외 출국 기업인 대상 백신 접종 제도는 3개월 이하 단기 출장자 위주로 운영했다. 이후 5월 17일부터 1년 이상 장기파견자(동반 가족 포함)로 적용 대상을 확대한 데 이어 이번에 다시 범위를 넓혔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