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파크 사망사고 글 사라져…노동계 "은폐 가능성" 우려
안전보건공단·워터파크 측 "사인 명확하지 않아서 삭제"
안전보건공단 홈페이지 '사망사고 속보' 당일 삭제 논란

경남 김해 한 워터파크에서 수중 작업을 하던 직원이 숨진 사고와 관련해 안전보건공단 인터넷 홈페이지에 '사망사고 속보'가 게시됐다가 당일 사라졌다.

지역 노동단체는 워터파크 측의 요청을 받고 안전보건공단이 글을 삭제했다는 의혹을 지적하면서 안전보건공단을 규탄하고 나섰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경남본부는 17일 안전보건공단 경남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워터파크 측이 안전보건공단 경남동부지사에 연락해 게시글 삭제를 요청했고, 본부 담당 부서에서 글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단체는 "경남동부지사와 본부 어느 단계에서도 부당한 삭제 요구에 대해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했다"며 "워터파크 측은 사업주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목적으로 삭제를 요청했고, 안전보건공단은 글을 삭제함으로써 그들의 입장에 동조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사망사고 속보가 이렇게 운영된다면 앞으로 소규모 사업체의 중대 재해만 게시되고, 대자본의 사망사고는 은폐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사업주의 안전보건 관리시스템의 문제를 확인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안전보건공단은 "담당자의 착오로 명확하지 않은 사망 원인이 단정적으로 게시됐고, 이를 수정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고 판단해 글을 삭제했다"며 "사실관계를 파악해 다시 속보를 올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