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 발굴·투자연계 지원
'이노폴리스캠퍼스' 본격 운영
창원시와 한국전기연구원은 지난 10일 이노폴리스캠퍼스 입소식을 열었다.  창원시 제공

창원시와 한국전기연구원은 지난 10일 이노폴리스캠퍼스 입소식을 열었다. 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가 강소특구 내 예비창업자를 육성하기 위해 지원에 나선다.

창원시와 한국전기연구원은 강소특구 육성 사업의 하나로 지역 내 예비·초기창업자를 대상으로 ‘이노폴리스캠퍼스’를 운영한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노폴리스캠퍼스는 창원 지역의 기술창업을 활성화하고 기술지원을 통해 창업기업이 연구소기업으로 전환하는 등 특구 내 창업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유망 예비창업자와 3년 이내 초기창업자를 대상으로 창업 교육, 아이디어 발굴, 아이템 검증, 공공 기술 및 투자 연계 등을 지원한다.

이번 교육은 창업문화 활성화를 위해 경남지식재산센터의 ‘IP 창업존(zone) 사업’과 연계해 운영한다. 공동 창업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특허 관련 지식과 역량도 쌓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예비창업자는 창업 및 지식재산권(IP) 개론, 사업화·마케팅·투자 전략, 선행기술 조사, 비즈니스 모델 및 사업 계획서 작성 실습 등 창업을 위한 전반적 교육을 받는다. 교육 후에는 창업까지의 전 단계 맞춤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강소특구 육성 사업은 기술 발굴 및 연계, 기술이전사업화(R&BD), 강소형 기술창업 육성, 강소특구 특화성장 지원 사업 등 4대 분야 8개 세부 사업으로 구성됐다. 총 사업비는 48억원이다.

창원국가산단을 중심으로 조성된 강소특구는 소규모·고밀도 자족형 공간에서 경쟁력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창출하고 그 성과를 지역 전체로 확산시키는 혁신 공간이다.

지난 1년간 창원 인공지능(AI) 연구센터, 공정혁신 시뮬레이션센터, 제조혁신 선도대학 등 다양한 혁신 기관 및 시설이 특구 내에 들어섰다.

올해는 기술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비롯해 기술이전 파이프라인 구축, 기술사업화 거점 조성 및 전주기 원스톱 지원 강화 등에 주력할 계획이다.

창원=김해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