싯가 100만원 상당 당근마켓서 50만원에 판매
경찰, 청정기 처분 경위 확인 후 직무 고발 방침
회식비 마련을 위해 생활관 내 공기청정기를 중고 거래한 의경 3명이 감찰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회식비 마련을 위해 생활관 내 공기청정기를 중고 거래한 의경 3명이 감찰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회식비 마련을 위해 생활관 내 공기청정기를 중고 거래한 의경 3명이 감찰조사를 받고 있다.

전북경찰청은 생활관에서 사용 중이던 공기청정기를 인터넷에 판매한 정황이 포착돼 의무경찰대원 20대 A씨 등 3명에 대한 감찰 조사에 돌입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자체경비대 소속 A씨 등은 지난 8일 의경 생활관에서 사용하던 싯가 100만원 상당의 공기청정기를 중고 거래앱 '당근마켓'에 매물로 등록해 50만원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거래가 성사되지 공기청정기를 들고 생활관을 몰래 빠져나와 경찰청 인근 편의점 앞에서 구매자와 직접 거래했고, 물품 대금은 송금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같은 소문이 돌자 곧바로 의경들을 대상으로 사실 여부를 확인했고, 이들은 조사 과정에서 "오는 14일 지방청 소속 의경들의 일선 경찰서 전출을 앞두고 회식비를 마련하려 그랬다"고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공기청정기 처분 경위 등을 확인한 뒤 직무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해당 공기청정기는의경들의 쾌적한 복무 환경 조성과 사기 진작을 위해 경찰발전위원회가 지난해 기부한 물품으로 확인됐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