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변 "피의자는 검찰 수장 안돼"…김오수 지명 반대

보수 성향 변호사단체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이 4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중립성과 정반대의 인물"이라며 총장 지명을 반대했다.

한변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김 후보는 박상기·조국·추미애 등 3명의 법무부 장관 밑에서 차관을 잇달아 지내며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함께 '친정권 검사 투 톱'으로 불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 후보는 2019년 3월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에 관여한 혐의로 입건돼 최근 수원지검의 서면 조사를 받았다"며 "김 후보는 당시 법무부 차관으로 재직하면서 출국금지 당일 박상기 장관 대신 불법 출금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의자 신분으로 알려진 김 후보는 수원지검 소환에 수차례 불응하다가 총장 인선이 본격화하자 서면 진술서를 제출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한변은 "이같이 정권의 호위무사로서 각종 정권의 불법에 연루돼 있고 현재 검찰 수사를 받는 피의자 신분인 사람이 검찰 수장이 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준사법기관인 검찰을 모독하고 대한민국 법치주의를 파괴하는 검찰총장 지명을 절대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