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출연금 130억원 등 3년 9개월간 약 200억원 투입·해외 진출 지원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KIMCo)은 산업통상자원부의 '글로벌 진출형 제형기술기반 개량의약제품 개발' 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기존 의약품과 차별화된 제형, 제제기술 등으로 환자의 복약순응도를 개선한 기술기반 의약품을 개발해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KIMCo는 개별 기업이 독자적으로 추진하기 어려운 감염병 치료제나 백신 연구개발(R&D)과 생산, 신약 개발, 글로벌 시장 공략 등을 위해 지난해 8월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56개 기업이 약 70억원을 출연해 출범한 재단법인이다.

이번 사업 수행기관 선정에 따라 KIMCo는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7개 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하기로 했다.

사업에는 ▲ 대원제약 ▲ 동국제약 ▲ 렉스팜텍 ▲ 애드파마 ▲ 우신라보타치 ▲ 유한양행 ▲ 티온랩테라퓨틱스 등 7개 기업(가나다순)이 참여한다.

KIMCo는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에 이달부터 2024년 12월 31일까지 3년 9개월 동안 정부 출연금 130억원에 민간 부담금을 합쳐 총 201억6천500만원 상당을 지원할 예정이다.

KIMCo는 장기 지속형 주사제, 약물방출 조절 의약품 등 기술기반 개량 의약품으로 아세안, 중동, 독립국가연합, 중남미 등 신흥제약시장(파머징마켓, pharmerging market) 진출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중국을 제외한 파머징마켓은 전체 의약품 시장의 17% 상당인 2천161억달러(약 240조원) 규모를 형성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현지 임상 및 제품 출시 등을 지원해 성공 사례를 만들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국내 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정부 정책 과제를 수행하면서 해외 진출을 도모하는 사례라고 KIMCo는 의미를 부여했다.

허경화 KIMCo 대표는 "기술기반 의약품 개발 및 파머징마켓에서의 성공적인 사업화라는 사업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며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혁신의약품컨소시엄, 기술기반 개량의약품 개발 사업기관 선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