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 대비 100건 이상 늘어…비대면·스마트 기술 중심
집콕 뱃살 '홈트'로 해결…작년 실내 운동기구 특허출원 급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홈트레이닝(홈트) 열풍이 부는 가운데, 비대면·스마트 실내 운동기구 특허출원이 급격히 늘었다.

4일 특허청에 따르면 실내 운동기구 관련 특허는 지난해 530건이 출원돼 전년보다 100건 이상 증가했다.

비대면·스마트 실내 운동기구 출원은 2011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20건 안팎에서 2018년 60건, 2019년 82건으로 3∼4배 늘다가 지난해 142건으로 7배 이상 급증했다.

코로나19 탓에 다중 운동시설 이용이 어려워진 상황에서도 운동으로 건강을 지키려는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2011년 이후 기술분류별 출원 동향을 보면 근육·관절 운동기구, 제어·관리 시스템의 비대면·스마트 실내 운동기구 출원이 지난해 크게 늘었다.

집콕 뱃살 '홈트'로 해결…작년 실내 운동기구 특허출원 급증

가정용 실내 퍼팅 운동기구는 2014년부터 감소추세였으나 지난해 급증했다.

출원인별로는 전체 3천845건 중 외국인 출원은 260건(6.8%)인 반면, 개인 및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한 내국인 출원이 3천585건(93.2%)이었다.

김주식 특허청 심사관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홈트 관련 세계시장 규모는 더욱 확대될 것"이라며 "우리 기업이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기술개발과 동시에 해외 지재권 선점을 위한 출원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