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경기주택도시공사)는 스마트 건설기술인 BIM(건설정보모델링)의 안정적인 도입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GH-BIM 로드맵의 확장 계획을 추진한다고 30일 발표했다.

BIM 기법은 3차원 정보모델을 기반으로 건축물의 모든 정보를 통합적으로 활용해 설계품질 및 생산성 향상, 효율적 유지관리를 가능하게 하는 스마트건설기술이다.

GH는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빌딩스마트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산학연관 자문단 구성했다.

이를 통해 GH는 건설공기업 최초로 유지관리 단계를 고려한 BIM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중장기 계획인 GH-BIM 로드맵을 발표하여 건축분야 시범사업을 추진중이다.

올해는 GH-BIM 로드맵의 본격적인 확장을 위해 당초 일반건축물 분야에 추진 중인 시범사업을 주택분야 및 단지분야에도 확대·적용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이를 실질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GH 단계별·대상별로 세분화한 맞춤형 BIM 교육프로그램을 시행하는 등 구체적 실행 계획도 추진하고 있다.

GH2023년까지 점층적으로 GH-BIM 로드맵을 확장해 전 사업지구에 의무 적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단지분야 BIM 가이드라인 수립 BIM 표준 라이브러리 구축 BIM 클라우드 및 협업 플랫폼 구축 BIM 전문인력 양성 등 4차 산업시대 스마트 건설기술을 선도할 세부 실행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헌욱 GH 사장은 “‘GH-BIM 로드맵의 활성화를 통해 건설산업 전반에 BIM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건설기술 토대를 구축하고, 대한민국 건설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공공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