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외국인 근로자가 농장주로부터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는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농장주가 외국인 근로자 성폭행" 고발장…경찰 수사

이날 한 이주노동자권익보호단체가 제출한 고발장에는 "충남 논산의 40대 농장주가 작년 3월경 캄보디아 국적의 여성 근로자 숙소에 강제로 들어와 수차례 성폭행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농장주는 피해 여성이 임신하자 중절 수술을 받게 하는가 하면, 여성이 도망치자 '불법체류자로 만들겠다'고 협박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조만간 고발인 및 피해자, 피고발인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