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 근로자 첫 확진 후 직원 등 87명 전수검사서 확인
공장 임시폐쇄 후 접촉 주민 4명 포함해 45명 자가격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충북 보은군의 기계부품 공장에서 외국인 근로자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은 공장서 기숙사 함께 쓴 외국인 근로자 4명 또 확진

19일 충북도와 보은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우즈베키스탄 출신 20대, 가나 출신 30대와 40대, 미얀마 출신 50대가 확진됐다.

보은군보건소가 이 공장 직원 50명과 가족, 접촉 가능성이 있는 주민 등 총 87명을 전수검사하는 과정에서 추가 감염이 확인됐다.

이들 모두는 이 공장 첫 확진자인 가나 출신 40대 A씨와 같은 기숙사를 이용해 왔다.

A씨는 설 연휴 인천에 다녀온 뒤 발열, 두통, 기침 증상이 나타나자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했는데, 전날 양성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추가 확진자들이 A씨와 같은 기숙사를 이용하면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이 공장 근로자 41명, A씨가 인천을 다녀오는 과정에서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주민 4명 등 45명이 자가격리 됐다.

이 공장은 방역 차원에서 임시 폐쇄됐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일이 고된 작업 과정에서 근로자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썼는지 의문"이라며 "자가격리 중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보은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7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