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대 총동창회장 이임하며 모교 발전 지원
정용표 케이에이엠 대표, 부경대에 2000만원 기부

정용표 ㈜케이에이엠 대표이사(64·왼쪽)가 부경대학교(총장 장영수)에 발전기금 2000만원을 기부했다.

정 대표이사는 16일 부경대 대학본부 3층 총장실에서 열린 부경대 총동창회장 이‧취임식 및 발전기금 전달식에서 장영수 총장에게 2000만원을 전달했다.

1979년 부경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정 대표는 2019년부터 2년간 부경대 제12대 총동창회장으로 활동하고 이날 이임했다. 그는 “부산을 대표하는 국립대학인 모교 부경대가 한층 더 도약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부경대 발전기금 기부와 함께 부경대 총동창회 장학재단에도 장학기금 1000만 원을 잇달아 기부했다.

정 대표는 1997년 케이에이엠을 창업해 알루미늄·티타늄 소재의 정밀가공으로 항공기의 주요 부품을 가공·조립해 보잉사, 에어버스 회사 등에 수출,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해 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