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로자 "후배들이 고맙다라고 하더라"
심경섭/사진=심경섭 인스타그램

심경섭/사진=심경섭 인스타그램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된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 레프트 송명근(28)과 심경섭(30)이 가해자임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러한 가운데 심경섭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비공개로 전환됐다.

13일 오후 8시 기준으로 해당 SNS에서는 "비공개 전환입니다"라는 문구가 게재되어 있다.

앞서 이날 OK금융그룹은 입장문을 내고 "송명근, 심경섭 선수가 학교 폭력에 연루됐다. 팬 여러분을 실망하게 해 죄송하다"고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송명근과 심경섭은 구단 조사에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OK금융그룹은 "당시 수술치료 지원과 사과를 했다는 걸 확인했다"며 "피해자와 직접 만나 재차 사과하려고 했으나 현재 연락이 닿지 않아 문자 메시지로 사죄의 마음을 전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두 선수는 구단을 통해 "학창 시절, 폭력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 채 피해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겼다. 피해자에게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구단은 "구단도 이번 상황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며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선수 관리에 최선으로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한 포털사이트에는 "현직 남자 배구선수 학폭(학교 폭력) 피해자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A씨는 "10년이 지난 일이라 잊고 살자는 마음이 있었는데 용기 내는 피해자를 보고 용기를 내어 본다"며 고교 시절 피해 사례를 폭로했다. A씨에 따르면 고교 1학년에 재학하던 A씨는 노래를 부르라고 강요한 3학년, 이를 지켜보는 2학년 선배에게 폭행을 당했다. 이 2학년 선배가 송명근이다.

그는 "가해자들이 급소를 가격해 고환 봉합 수술을 받았다"며 폭행 수위가 매우 높았다고 회고했다. 이어 "당시 그 부모가 와서 '우리 애는 그럴 애가 아니다'고 이야기를 하더라. 고교 감독조차 일을 덮고 싶어서 조용히 넘어가자고 사정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후에도 그 사람들은 '부X 터진 놈'이라고 놀리고 다녔다"며 "그냥 조용히 넘어가자고 했던 엄마 말을 들었던 내가 너무 후회가 된다"고 덧붙였다.

A씨는 중학교 시절 1분 지각하면 창고에 틀어 박아놓고 발로 때렸던 다른 선수에 대한 폭로도 덧붙였다. 이 선배는 심경섭이다.

폭로 글이 확산된 후 A씨는 "많은 선후배에게 연락을 받았다. 후배들이 '용기 내줘 고맙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사자들에게도 사과 문자가 계속 오고 있다"며 "우리들(피해자)의 일상이 당연한 게 아니었다는 게 증명되니, 마음이 조금은 놓인다"고 글을 올렸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