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 200회' 육군대학 김사성 소령 적십자 명예대장

육군 소령이 헌혈 200회를 달성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명예대장'을 받았다.

9일 육군대학에 따르면 지휘 참모과정을 이수 중인 김사성 소령은 고등학교 2학년 때 처음 헌혈을 시작해 2015년 헌혈 100회를 달성했고, 최근 첫 헌혈을 한 지 16년 만에 200회를 넘겼다.

김 소령은 헌혈이 가능한 신체 능력을 유지하기 위해 금주·금연을 비롯해 꾸준히 운동하고 있다고 육군대학 측은 설명했다.

김 소령은 "국가와 사회에 작은 도움이 되기 위해 앞으로도 헌혈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