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노래방·PC방 일제히 반발…"손실보상·지원 강화해야"
거리두기 연장에…자영업자들 "또 2주?…희망고문 힘들어"

정부가 31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와 방역 조치를 설 연휴까지 2주간 연장하기로 하자 자영업자들은 피로감을 드러냈다.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오후 9시 이후 영업 제한 등의 방역 조치가 이어지면서 설연휴 대목을 앞두고 매출에 타격이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서울 강남구에서 주점을 운영하는 김모(55)씨는 "술집은 아무래도 밤늦게나 새벽에 찾는 손님들이 많은데 9시 제한이 이어지니 답답하다"며 "9시 이후 배달·포장 장사를 하고 있지만, 그 매출로는 알바생 월급도 주기 힘든 수준"이라고 했다.

광진구 건대입구역 인근에서 고깃집을 운영하는 박모(64)씨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이라는 말을 듣자 한숨부터 쉬었다.

박씨는 "장사도 안 되는데 9시 제한도 여전하고, `5인 이상' 제한에 회식 손님은 꿈도 못 꾼다"고 말했다.

2주간 더 9시 이후 문을 닫아야 하는 노래방 업주들도 울상이다.

건대입구역 인근에서 노래방을 하는 승모(52)씨는 "장사를 접으라는 말 아닌가.

노래방은 사실상 9시부터가 영업 개시인데 요즘 초저녁 몇 팀 말고는 손님이 없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정부 발표에 당구장과 PC방 등 중소 자영업자들도 반발했다.

대한당구장협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구장뿐 아니라 볼링장 등 저녁에 영업하는 실내 체육시설 영업을 실질적으로 불가능하게 하는 처사"라며 "분야별로 위험도를 재평가해 각 상황에 맞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국PC카페대책연합회도 입장문에서 "PC카페는 1년간 정부를 믿고 빚더미에 앉으며 방역 지침을 따라왔지만, 손실보상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헌법에 보장된 재산권을 유린하고 생존권까지 망가뜨리는 정부의 영업규제를 따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거리두기 연장에…자영업자들 "또 2주?…희망고문 힘들어"

다만 일부 자영업자는 확산세 진정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정부가 자영업자들에 대한 지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작구 사당동의 냉면집 사장 김모(38)씨는 "명절 때까지는 거리두기가 유지돼야 확산세가 어느 정도는 잡힐 것 같다"며 "정부가 일시적인 코로나 지원금만 주기보다 소상공인 지원책을 더 체계적으로 제도화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중구 무교동에서 낙지요리 전문점을 운영하는 이모(47)씨도 "2주를 더 참으라는 건 괜찮지만, 그 뒤에 또 2주가 더 연장될까 두려운 상황이라 `희망고문'이 힘들다"며 "지원금도 제대로 나오지 않아 생계가 막막하다"고 하소연했다.

시민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이 방역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고 입을 모았다.

주부 정모(53)씨는 "경기가 어렵다 해도 목숨보다 중요한 게 어디 있나"며 "힘들었지만 그래도 확진자 수가 줄었으니 거리두기 연장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택시운전사 이모(62)씨도 "개인적으로는 9시 이후에 여전히 많은 손님을 못 태우게 돼 아쉽지만, 전문가들이 정했으니 따르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잠시 주춤했던 3차 대유행이 선교회와 병원 등에서 확산 조짐이 나타나고 있고,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 바이러스의 위협도 사그라지지 않는 상황에서 거리두기 단계 완화는 시기상조라는 반응도 나왔다.

서울 마포구에 사는 회사원 전모(31)씨는 "확산세가 줄지 않고 변이 바이러스도 나와 안심할 수준이 아닌데, 5인 이상 모임 금지가 그나마 확진자 수 감소에 큰 도움이 됐다고 본다"며 "답답해도 조금 더 참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