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후 6시 윤석열 검찰총장을 징계하고 직무배제하기로 전격 발표했다.

법무부 장관의 검찰총장 직무 배제는 사상 처음이다.

추 장관은 "그간 법무부는 검찰총장의 여러 비위 혐의에 관해 직접 감찰을 진행했고, 그 결과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확인했다"며 "윤 총장은 검찰총장으로서 정치적 중립을 손상시켜 더 이상 직무수행이 용납 안된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어 "윤 총장이 2018년 11월 JTBC 홍석현(중앙홀딩스 회장) 등 언론사 사주와 부적절하게 만났다"며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를 불법 사찰하고, 채널A사건·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등과 관련해 감찰을 방해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윤석열 총장도 이날 추 장관의 발표 이후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직무수행에 한 점 부끄럼 없다"며 "위법 부당 처분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