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통제된 강변북로

6일 팔당댐 등의 방류로 한강 수위가 상승해 서울 용산구 강변북로 원효대교 북단부터 대한의사협회 진입로까지 양방향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원효대교 북단에서 바라본 강변북로가 텅비어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