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14명 중 4명 '깜깜이 환자'
관악구 10명 등 오늘 서울서 14명 확진…누계 1천264명(종합2보)

25일 오후 9시까지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최소 14명 나와 누계가 1천264명으로 증가했다.

이날 서울 발생 확진자 14명 중 4명(관악 90·97·98번, 동작 51번)은 감염 경로가 즉각 확인되지 않는 '깜깜이 환자'였다.

서울 관악구에서는 신규 확진자 10명이 발생해 관내 90∼99번 환자로 등록됐다.

이들 중 서원동 거주 31세 여성(관악 90번)은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았다.

이 환자와 이달 19일과 20일에 접촉한 신원동 거주 30세 여성(관악 95번)과 미성동 거주 30세 남성(관악 96번)도 확진됐다.

난곡동 거주 65세 여성(관악 91번)과 청룡동 거주 44세 여성(관악 92번)은 나란히 지난 18일 경기 안양 59번(66세 남성, 21일 확진)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안양 59번은 18일 오전 11시 55분부터 오후 5시 35분까지 서울에 머물렀으며 감염 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

삼성동에 사는 55세 여성(관악 93번)과 31세 남성(관악 99번)은 24일 서로 접촉했으며 두 사람 모두 다음날 확진됐다.

이 중 관악 93번은 이달 22일 경기 광명 28번(30대 남성, 24일 확진) 환자와 접촉했다.

광명 28번은 서울 관악구 소재 부동산중개업소의 직원이며, 그 부인인 서울 1244번 환자(24일 확진, 광명 거주자)는 서울시 관악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근무했다.

난곡동 거주 64세 남성(관악 94번)은 지난 11일 관악 72번(53세 여성, 난곡동) 환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관악 72번은 강남구 업체 명성하우징 관련 확진자다.

25일 관악구 확진자 중 신사동 거주 29세 남성(관악 97번)과 보라매동 주민인 33세 남성(관악 98번)의 감염경로는 방역당국이 조사중이다.

구로구에서는 동작 50번(20일 확진)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이던 구로5동 주민(구로 83번)이 확진됐다.

그는 24일 발열과 기침 등 증상이 나타나 25일 오전에 검사를 받은 결과가 오후에 양성으로 나왔다.

동작구에서는 신대방1동에 사는 20대 여성(동작 51번)이 전날 영등포구 강남성심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가 양성으로 나왔다.

그는 23일부터 발열, 인후통, 근육통 등 증상이 있었다.

감염경로는 방역당국이 확인하고 있다.

이 환자의 동거인 3명 중 1명은 25일에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나머지 2명은 26일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강서구 화곡1동에서는 11일부터 자가격리 중이던 30대 남성이 격리해제를 앞두고 24일 검사를 받아 25일 강서 81번으로 확진됐다.

그는 감염 경로가 확실치 않은 강서 67번 환자의 동거가족이다.

중랑구 묵2동에서는 27세 남성이 관내 33번 환자로 확진됐다.

이 환자는 11일 아랍에미리트에서 입국한 직후 인천공항에서 받은 1차 검사에서는 음성이었으나, 자가격리 중인 21일 증상이 나타났고 24일 검사를 받은 결과가 다음 날 양성으로 나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