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여의도서 3000명 모인다
중대재해기업 처벌법 입법 촉구
민주당 당사 앞에선 사전 집회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고용노동청 앞에서 열린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및 차별 철폐 민주노총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고용노동청 앞에서 열린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및 차별 철폐 민주노총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재차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대규모 집회를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발발 이후 수도권에서 이뤄지는 첫 대규모 집회인 만큼 경찰과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민노총은 1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여의대로 앞에서 '중대재해기업 처벌법 우선 입법 촉구 결의대회'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에 앞서 같은날 오후 1시30분에는 사전 집회 성격으로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민노총 산하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공공운수노조)가 '공항 항공노동자 정리해고, 구조조정 분쇄 공공운수노조 결의대회'를 연다.

민노총과 공공운수노조는 경찰에 각각 3000명과 300명이 모인다고 신고를 해놨다.

경찰과 당국은 비상에 걸렸다. 코로나19 발발 이후 수도권에서 처음으로 대규모 집회가 이뤄지는 만큼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영등포구청은 서울시가 광화문에 '서울시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심 내 집회 제한 고시'를 한 것처럼 국회 앞에 같은 조치를 취해놓은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노총은 해당 지역을 지나는 행진을 준비하는 등 여의도에서의 집회를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 발발 이후 그동안 몇몇 집회가 있었지만 사실상 대규모 집회는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비상이나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집회를 준비 중인 민노총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내부에서도 집회 강행에 대한 논의가 있었지만 자체적인 방역 조치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민노총 관계자는 "내부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해 집회 진행 자체에 대한 여러 의견이 있었다"라면서 "방역 조치를 사전에 철저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심각한 것은 알지만 중대재해기업 처벌법 제정을 압박하기 위해 집회에 나섰다"라면서 "특히 민주당 앞에서도 진행을 하며 당론 채택을 압박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