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강의로 학습권 침해"…교육부와 대학에 해결책 촉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학습권 피해를 본 경북 경산지역 대학생들이 2일 등록금 반환을 요구하며 200km 걷기 대장정에 나섰다.

"등록금 돌려달라"…대학생들 교육부까지 200km 도보 행진

경산지역 5개 대학(경일대학교·대구가톨릭대학교·대구대학교·영남대학교·대구한의대) 총학생회장단은 이날 경산시청에서 등록금 반환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로 뒤늦게 학사일정을 수정하고 전면 비대면 강의를 진행함에 따라 대학과 교육부에 등록금 일부 반환을 끊임없이 요구했으나 서로 책임만 떠넘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온라인 강의를 지시한 교육부가 등록금 반환 문제에서 발을 빼면 안 된다"며 교육부와 대학에 합당한 해결책을 촉구했다.

박종주 영남대 총학생회장은 "비대면 온라인 강의가 오프라인 강의보다 수업의 질이 떨어지고, 학생들은 학교시설마저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사이버대학의 한 학기 평균등록금이 144만원인데 그 정도는 아니더라도 일부 반환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장단은 기자회견 후 세종시 교육부 청사를 향해 200㎞ 도보 행진을 시작했다.

오는 10일께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등록금 돌려달라"…대학생들 교육부까지 200km 도보 행진

걷기 대장정에는 당초 40여명이 함께하려 했으나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11명만 참여했다고 한다.

또 숙박시설이나 식당 등을 이용하지 않는 등 주민 접촉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이들은 교육부에 성명서를 전달하고 장관·실무진 등 면담을 요청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