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한경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한경DB

삼성 경영권 승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29일 재차 소환했다. 지난 26일 17시간에 걸친 1차 고강도 조사를 벌인지 3일 만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이복현)는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1차 조사때와 마찬가지로 이 부회장은 비공개로 검찰청에 출석했다.

검찰은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 등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이뤄졌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 부회장이 이 같은 과정을 인지했거나 지시했는지 여부를 집중 캐물을 방침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차 조사 때 “(관련 내용을) 보고받거나 지시한 적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2차 조사 때도 비슷한 답변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검찰은 1년6개월 동안 100여명이 넘는 삼성 관계자 등을 조사하는 등 수사분량이 방대한 만큼 이 부회장에게 확인해야 할 사안도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부회장 조사를 마치는 대로 주요 피의자에 대해 구속영장 청구와 기소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