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천구청 직원들이 26일 오전 청사 건물 앞에서 열린 '마음 더하기 마음' 착한 소비 기증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직원들은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으로 구매한 식료품, 생필품 등 800여 만원 어치의 기증품을 모아 양천구 푸드뱅크마켓 센터에 전달했다./김범준기자bjk07@hankyung.com

서울 양천구청 직원들이 26일 오전 청사 건물 앞에서 열린 '마음 더하기 마음' 착한 소비 기증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직원들은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으로 구매한 식료품, 생필품 등 800여 만원 어치의 기증품을 모아 양천구 푸드뱅크마켓 센터에 전달했다./김범준기자bjk07@hankyung.com


















 서울 양천구청장과 직원들이 26일 오전 청사 건물 앞에서 열린 '마음 더하기 마음' 착한 소비 기증품 전달식을 마친 뒤 기증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김수영 구청장과 직원들은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으로 구매한 식료품, 생필품 등 800여 만원 어치의 기증품을 모아 양천구 푸드뱅크마켓 센터에 전달했다./김범준기자bjk07@hankyung.com

서울 양천구청장과 직원들이 26일 오전 청사 건물 앞에서 열린 '마음 더하기 마음' 착한 소비 기증품 전달식을 마친 뒤 기증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김수영 구청장과 직원들은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으로 구매한 식료품, 생필품 등 800여 만원 어치의 기증품을 모아 양천구 푸드뱅크마켓 센터에 전달했다./김범준기자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